[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나무기술 은 자회사 아콘소프트가 싱가포르에서 싱가포르 증권거래소(SGX) 출자한 캡브릿지(CapBridge)와 1000만 달러 규모의 투자유치를 위한 협약(FRA; Fund Raising Agreement)을 맺고 싱가포르 증시 상장을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고 3일 밝혔다. 캡브릿지는 프리 기업공개(IPO)를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칵테일 클라우드의기술력과 시장성을 주목해 싱가포르 증시 상장을 위한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SGX 등이 출자한 캡브릿지는 글로벌 성장기업의 SGX 상장을 유도하고 있다. 현재 SGX 상장기업의 45%는 해외기업이다. 아콘소프트(대표 김진범)는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인 칵테일 클라우드를 개발해 국내는 물론 일본, 미국 시장에 진출해 기술력을 인정 받고 있다. 레드햇의 오픈시프트, 피보탈의 클라우드 파운드리, IBM의 클라우드프라이빗 등 유수의 글로벌 제품과 경쟁하고 있다. 아콘소프트의 핵심인력들은 2010년 초부터 클라우드 서비스의 한 분야인 PaaS(Platform as a Service)에 집중했다. 국제표준이 된 리눅스 재단이 관리하는 오픈소스 쿠버네티스 기반으로 멀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지원하는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을 개발했다. 쿠버네티스 엔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칵테일 클라우드는 일체형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으로 퍼블릭·프라이빗·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베어 메탈 등의 어떠한 환경에서도 컨테이너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을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배포, 운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직관적이고 편리한 웹 GUI를 통해 멀티 클라우드 인프라의 통합 관리, 애플리케이션의 지속적인 통합과 배포, 트래픽 부하 상황에서의 자동 스케일링, 점진적인 애플리케이션 교체와 카탈로그화 등과 같은 컨테이너 기반의 운영과 개발 업무를 편리하게 수행할 수 있다. 캡브리지 관계자는 “앞선 기술력과 우수한 성능을 기반으로 세계시장에서 좋을 성과를 기대해 이번 투자유치 주선계약을...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나무기술 이 강세다. 자회사 아콘소프트가 싱가포르에서 싱가포르 증권거래소(SGX) 출자한 캡브릿지(CapBridge)와 1000만 달러 규모의 투자유치를 위한 협약(FRA)을 맺었다는 소식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아콘소프트는 싱가포르 증시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4일 오전 10시27분 나무기술은 전날보다 10.98% 오른 3185원에 거래되고 있다. 캡브릿지는 프리 기업공개(IPO)를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칵테일 클라우드 기술력과 시장성을 주목해 싱가포르 증시 상장을 위한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아콘소프트는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인 칵테일 클라우드를 개발해 국내는 물론 일본, 미국 시장에 진출해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레드햇의 오픈시프트, 피보탈의 클라우드 파운드리, IBM의 클라우드프라이빗 등 유수의 글로벌 제품과 경쟁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칵테일 클라우드는 일체형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으로 퍼블릭·프라이빗·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베어 메탈 등의 어떠한 환경에서도 컨테이너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을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배포, 운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칵테일의 경우 삼성전자나 LS글로벌 등에서 사용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빠르게 개발할 수 있어 30% 이상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해외 진출도 가시화되고 있다. 지난해 일본 에이젠텍과 미국 액셀러라이트에 칵테일을 공급했다. 직관적이고 편리한 웹 GUI를 통해 멀티 클라우드 인프라의 통합 관리, 애플리케이션의 지속적인 통합과 배포, 트래픽 부하 상황에서의 자동 스케일링, 점진적인 애플리케이션 교체와 카탈로그화 등과 같은 컨테이너 기반의 운영과 개발 업무를 편리하게 수행할 수 있다. 아콘소프트의 핵심인력은 2010년 초부터 클라우드 서비스의 한 분야인 PaaS(Platform as a Service)에 집중했다. 국제표준이 된 리눅스 재단이 관리하는 오픈소스 쿠버네티스...
나무기술(대표 정철)과 자회사 아콘소프트(대표 김진범)는 16일부터 양일간 싱가포르 거래소(SGX)와 현지 투자자와 함께 싱가포르 상장 투자유치 추진관련 미팅을 진행했다. 싱가포르 증권거래소와 현지 투자자가 아콘소프트 본사에 방문하해 상장 전 투자유치(Pre-IPO)와 IPO를 위한 스폰서 계약 협의와 예비상장기업 등록을 위한 설명회를 진행했다. 아콘소프트는 SGX 중소기업 부문인 카탈리스트(Catalist)에 상장을 추진한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카탈리스트(Catalist) 시장은 까다로운 자격 요건없이 미래 가치에 중점을 두고 장기적 성장성에 투자한다. 기업가치를 더욱 높게 평가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아콘소프트는 SGX가 출자한 캡브리지와 1000만달러 규모 투자유치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상장 전 투자유치를 위한 스폰서 계약을 추진한다. 아콘소프트와 나무기술은 클라우드 서비스 한 분야인 서비스형플랫폼(PaaS)에 집중한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재단(CNCF)이 관리하는 오픈소스 쿠버네티스 기반으로 멀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지원하는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 '칵테일 클라우드'를 개발했다. 칵테일 클라우드는 퍼블릭과 프라이빗,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베어메탈 등 어떠한 환경에서도 컨테이너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배포,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SGX 관계자는 “한국의 뛰어난 IT 기업이 싱가포르에서 성장해 동남아와 호주로 비즈니스 영토를 확장하도록 투자 유치활동과 동남아시장 마케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출처 : http://www.ciobiz.co.kr/news/article.html?id=20190717120003
케이엔티파트너스(K&T Partners, 대표 김기갑)는 제2회 퓨처푸드아시아어워드(FFAA)를 위한 세미나 및 IR을 주최사인 싱가포르 ID 캐피탈과 4월 3일 판교(오후 1시)에서 공동 개최한다. ID 캐피탈은 지난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애그리테크(AgriTech) 및 푸드테크(FoodTech)와 스마트팜(Smart Farm)등과 관련된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시상하는 1회 ‘퓨처푸드아시아어워드’를 열었다. 올해 2회째 개최되는 FFAA는 고령화-영양의 불균형-도시화-토지부족 및 지구 온난화 등과 같은 상황에서 기술기반의 지속 가능한 식량 솔루션 및 농업과 식품 그리고 스마트 제조 기술등과 관련된 스타트업을 평가한다. 참가한 스타트업들 10만 달러(약 1억 795만 원) 우승 상금과 스프링 싱가포르(SPRING SINGAPORE)가 지원하는 4개팀에 대하여 각 5만 달러(싱가포르 SGD)를 지원받을 수 있다. 퓨처푸드아시아어워드 2018의 신청은 2018년 4월 첫주에 마감되고 최종 시상 행사는 2018년 5월 하반기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지난해의 경우 아시아 태평양 지역 19개국의 애그리테크 및 푸드테크와 스마트팜 등과 관련된 스타트업 등이 신청했다. 싱가포르 투자유치 및 싱가포르 상장 관련 컨설팅 회사인 케이엔티파트너스가 공동주최한 이번 세미나와 IR에는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보육하고 있는 스타트업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FFAA2018을 위한 세미나와 IR을 공동개최하는 케이엔티파트너스와 ID 캐피탈은 이번 기회를 통해 FFAA에 대한 스타트업의 이해도를 높이며, 해외투자유치 및 해외진출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김기갑 케이엔티파트너스 대표는 “이번 FFAA2018을 위한 세미나와 IR을 통해 한국의 푸드테크와 애그리테크 등과 관련된 스타트업들에게 싱가포르 자금 조달과 해외진출의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자벨 ID캐피탈 대표는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의 스마트하고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 스타트업들을 만나고 대회할 수...
“한국에서 스마트하고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 스타트업을 만나고 싶다.” 방한한 이자벨 ID캐피탈 대표가 아시아와 한국의 푸드테크의 성장성에 주목했다. 그는 3일 판교에서 열린 제2회 퓨처푸드아시아어워드(FFAA)를 위한 세미나 및 IR에 참석했다. 인사말에서 그는 “ID 캐피탈은 퓨처푸드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시상하는 1회 ‘퓨처푸드아시아어워드’를 싱가포르에서 열었다”며 “2회에서는 더 혁신적인 기업들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스마트하고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 스타트업을 만나고 싶다.” 방한한 이자벨 ID캐피탈 대표가 아시아와 한국의 푸드테크의 성장성에 주목했다. 그는 3일 판교에서 열린 제2회 퓨처푸드아시아어워드(FFAA)를 위한 세미나 및 IR에 참석했다. 인사말에서 그는 “ID 캐피탈은 퓨처푸드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시상하는 1회 ‘퓨처푸드아시아어워드’를 싱가포르에서 열었다프랑스에서 헤네시, 베네통 등 럭셔리한 회사의 엔지니어 분야에서 20년 일을 한 그는 2012년 싱가포르에 ID캐피탈을 설립을 했다. 그가 농업-축산-푸드-영양 등 퓨처푸드 아시아시장을 주목한 것은 아직 조직화가 안된 지역이기 때문이다. “아시아는 미국과 유럽처럼 땅의 사이즈가 큰 곳이 없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애그리테크(AgriTech) 및 푸드테크(FoodTech)와 스마트팜(Smart Farm)에서 스스로 혁신을 끌어내는 일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싱가포르 ID 캐피탈은 케이엔티파트너스(K&T Partners, 대표 김기갑)와 함께 제2회 퓨처푸드아시아어워드(FFAA)의 한국 대회를 주최한다. 그는 “지난해 대회에는 19개국 110개 회사가 지원을 했다. 올해는 150개를 넘었다. 이제는 반드시 필요로 하는 대회가 되었다. 세계의 반이 아시아다. 저는 개척자로 선구자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2회 FFAA에 대해서는 “고령화-영양의 불균형-도시화-토지부족 및 지구 온난화 등과 같은 상황에서 기술기반의 지속 가능한 식량 솔루션 및 농업과 식품 그리고...
비만과 대사증후군 관련 질병이 증가하면서 건강기능식품인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시장이 세계적으로 커지고 있다. 이에 발맞춰 한국형 발효기술을 전문 연구하고 있는 제너럴네이처㈜는 기존 출시 제품보다 업그레이드된 한국형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청국장 먹은 유산균’과 ‘홍삼 먹은 유산균’을 새롭게 출시한다. 중소벤처기업부 R&D 지원사업으로 개발한 ‘청국장 먹은 유산균’은 항아토피 청국장과 고아미4호(미네랄쌀)를 한국형 유용 유산균주로 복합발효한 제품으로 미네랄이 풍부하며 맛과 산도, 풍미가 뛰어나다. ‘홍삼 먹은 유산균’ 또한 내산성, 내담즙성이 우수한 한국형 유용균주를 제품에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두 제품은 면세점, 약국, 해외 및 국내 프리미엄 시장을 겨냥한 프리미엄 발효 제품으로 소비자의 편의성을 고려하여 씹어서 섭취 가능한 과립 형태로 5월 출시된다. 제너럴네이처는 유산균과 효소 중심의 건강식품을 꾸준히 개발해 해외 수출을 성공시키며 대한민국 식품의 우수함을 전 세계에 알려왔다. 농식품부의 녹차잎 폴리코사놀 기술사업화지원사업, 국가식품클러스터의 효능 및 지표물질연구 등 정부 R&D 지원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이 회사는 (재)전주농생명소재연구원, (재)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 (재)진안홍삼연구소 등의 연구기관과도 지속적인 기술교류를 하고 있다. 그리고 (재)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협업해 홍콩과 마카오에 우수 농식품 업체의 수출 판로개척을 직접 돕는 역할도 하고 있다. 또한 2016년 호남지역에서 식품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기업’에 선정됐다. 출처 :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80331/89392262/1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 투자 및 컨설팅 업체 케이엔티파트너스(대표 김기갑)가 싱가포르증권거래소(SGX)와 한국 벤처기업의 싱가포르 투자 유치와 상장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제휴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두 회사는 한국 벤처기업의 싱가포르 투자 유치와 상장을 위한 포럼과 데모데이 등 행사를 공동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케이엔티파트너스는 싱가포르 기반 투자사로 동남아시아 비즈니스모델(BM) 수립과 투자 유치를 펼치고 있다. 이날 경기 판교에 위치한 케이엔티파트너스 한국 사무실에서는 추 수탓 SGX 주신채권총괄 그룹장 등 SGX 관계자들이 방문한 가운데 캐이엔티파트너스와 SGX 내 중소·벤처기업 전용 거래소(SGX Catalist Market) 상장을 논의 중인 기업들을 소개하는 설명회도 열렸다. 추 수탓 그룹장은 "한국 스타트업은 기술력이 뛰어나고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한국의 유망한 기업들이 싱가포르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 유치와 IPO 서비스를 지원하고, 동남아로 사업 영토를 확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김기갑 케이엔티파트너스 대표는 "SGX와 협력 관계를 통해 국내의 유망한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성공적인 투자유치와 글로벌 진출 및 히든챔피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오픈트레이드는 싱가포르 기반 벤처금융·컨설팅 회사 케이엔티파트너스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회원사로 등록한 스타트업의 해외 투자유치를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오픈트레이드와 케이엔티파트너스는 유망 스타트업을 공동 발굴하고, 성장성 큰 기업의 동남아시아 진출 등을 도울 계획이다. 오픈트레이드는 한국·해외에서 발굴한 창업회사의 크라우드펀딩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300여개 벤처캐피탈(VC)·사모투자(PE)의 투자를 유치한다. 또 투자자들을 위해 `스타트업 기업보고서`를 생산, 유통하기로 했다. 오픈트레이드 측은 "이번 협약은 크라우드펀딩 등 온라인 공모과정을 통해 객관성을 공인 받은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는 게 핵심"이라며 "비즈니스모델을 확장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케이엔티파트너스는 싱가포르 기반 투자기관으로, 동남아시아 지역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고 펀딩을 전문으로 한다. 지난 2011년부터 국내외 70여개 이상의 벤처·스타트업에 대해 2500억원 이상의 싱가포르 투자를 유치했다. 김기갑 케이엔티파트너스 대표는 "최근 싱가포르 투자자들이 한국 벤처·스타트업 기업 투자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오픈트레이드를 통해 초기자금을 유치한 스타트업이 해외에서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이가희 기자]
스마트폰 사용인구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동남아시아는 전 세계 ICT(정보통신기술) 기업들이 주목하는 신흥 시장이다. 국내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들이 가장 먼저 고려하는 해외 진출 지역이기도 하다. 글로벌 기업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시장에서 살아남으려면 훌륭한 현지 파트너와 손잡는 게 중요하다. 김기갑 케이엔티파트너스 대표(사진·41)는 "싱가포르 자본은 동남아에 진출하려는 한국 기업에 최적의 파트너"라며 "투자 규모, 방식, 영역과 비즈니스 협업 기회 창출 등 다양한 측면에서 이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가 이끄는 케이엔티파트너스는 한국 기업의 싱가포르 자본 유치 및 동남아 진출을 돕는 벤처 금융·컨설팅업체다. 2014년부터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30여곳의 싱가포르 벤처투자사(VC), 사모펀드(PE)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지난 3년간 2000억원에 달하는 50여건의 투자 유치를 성사시켰다. 현재 다비오(글로벌 커스텀 지도)와 비투링크(뷰티 커머스) 등 50여곳의 투자 유치도 진행 중이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동남아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활동도 펼치고 있다. 김 대표는 싱가포르 투자 시장에 대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영양분을 공급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내보다 자금 운용규모가 훨씬 크고, 미래가치에 중점을 두고 투자하기 때문에 기업가치를 더 높게 평가받을 수 있다"며 "시드(창업 초기) 투자만 활발한 국내와 달리 성장단계별 투자가 고르게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무적 투자자(FI)보다 전략적 투자자(SI) 성향이 강한 점을 싱가포르 자본의 특징으로 꼽았다. 싱가포르 자본의 폭넓은 동남아 사업망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현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다는 얘기다. 김 대표는 "싱가포르 투자자들은 비행기로 4시간 안에 갈 수 있는 지역을 활동범위로 생각한다"며 "이런 사고를...
원탁형 테이블에 14개의 의자를 놓고, 크라우드펀딩 회담을 해보면 어떨까? 패널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운영사(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자) 대표이다. 토론 주제는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장 전망이 있는가’ 이다. 사실,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자는 14개 사에서 늘지 않고 있다. 초기 리워드형 크라우드펀딩 시장의 선두주자로 출발하여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서비스를 제공해온 유캔스타트는 ‘17년 초 데일리금융그룹에 피인수 되면서, 지분형 사업권 반납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17.05.22. 유진평의 IT스토리에서 인용). 참고로 유캔스타트는 14개 업체중 가장 낮은 성공률(25%)을 기록했다(’17.12.현재 평균성공률 56.1%). 이외 최근 3개월간 영업성과가 보이지 않는 중개업자가 2개 사를 포함하여 14개 사 중 3개 사는 활동한 영업활동을 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외 4~5개 사는 영업활동을 하고 있으나, 평균이하의 실적을 내고 있어 향후 전망이 그리 밝지 않아 보인다. 투자자들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보다는 부동산 P2P로 몰리고, 스타트업도 엔젤투자나 VC라는 수단이 있으므로,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이 법제화 되었다고 해서 자연스럽게 활성화 되는 것은 아니다. 실제 초기시장 진입업체에 의한 각고의 노력으로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의 실질적인 매력도가 높아지고 고객의 인식을 바꾸어 활성화의 토대를 만들 수 있다. 여기에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장의 전망을 밝게 만드는 이면이 있다. 금융위에 등록된 약 50%의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자 6~7개 사는 게시수, 성공수, 영업활동의 측면에서 성장 가능성이 보인다. 뉴스기사를 취합해 보아도 전보다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실제 크라우드펀딩 법제화 이후 ‘16년부터 ’17년 현재까지 투자자수는 다음과 같이 꾸준히 늘고 있다. ‘17.11. 기준 일반투자자수 2,583명, 소득요건구비투자자수...

“ THE LEADING SOUTHEAST ASIAN CROSS-BOARDER COMPANY OF KOREA ”

footer